한국당, '임종석·조국 출석' 운영위에 당 진상조사단 투입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제기 지속…"박천규 차관이 사표 종용"
입력 : 2018-12-28 17:04:15 수정 : 2018-12-28 17:04:1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28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하는 국회 운영위원회에 기존 운영위 소속 의원들 대신 당의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 의원들을 투입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해 "운영위 사보임 절차를 통해 진상조사단 소속 의원들 모두 31일 운영위에 투입할 것"이라며 "청와대 관계자가 국회에 나와 얘기하는 것이 사건 실체에 접근하는 첫 번째 작업이다. 운영위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당내 진상조사단은 김도읍 단장을 필두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재경·주광덕·강효상·민경욱·이만희·이철규·최교일 의원, 김용남 전 의원으로 구성됐다.
 
한국당은 전 특감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이 폭로해 논란이 된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관련 공세도 수위를 높였다. 김도읍 진상조사단장은 이 자리에서 "어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사찰 피해자로 지목되는 분들 중 한 분과 전화통화를 했다"며 "블랙리스트 작성 과정에 실질적으로 사표를 종용했던 인사가 당시 환경부 기조실장이었던 박천규 환경부 차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6일 열린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김용남 전 의원이 공개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에 따르면 환경공단 전 이사장의 임기가 2019년 7월로 기록돼 있고 '사표제출 예정'이라고 현황이 기록돼 있는 등 각종 정보가 담겨 있었다.
 
김 단장은 "김 수사관의 첩보활동 과정에서 비위행위가 있었더라도 그 행위는 그것대로 감찰을 하고 내부 징계절차를 밟았으면 됐다"며 "김 수사관의 개인적 비위와 민간인 불법사찰은 엄연히 분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