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첩보이첩목록, 김태우 검찰 승진용 실적 확인에 불과"
한국당 '민간인 사찰 주장'에 박형철 "특감반장, 박용호 비리 첩보 지시 안 해"
입력 : 2018-12-23 17:10:49 수정 : 2018-12-23 17:10:4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3일 자유한국당이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사례’라며 공개한 이인걸 특감반장의 자필서명이 들어간 ‘특별감찰반 첩보 이첩 목록’에 대해 “김태우 수사관이 지난해 원소속청인 검찰 승진심사 실적을 제출하겠다고 해 특감반장이 사실 확인해 준 것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앞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후 국회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첩보 이첩 목록을 보면 ‘서울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박용호 비리 첩보’ 내용이 2017년 7월24일 대검찰청으로 이첩됐다”며 “명백하게 민간인 사찰을 시행하고 첩보내용을 검찰이 수사에 활용하도록 청와대에서 보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입장문을 내고 “박 센터장 사안의 경우 특감반장이 위 첩보를 수집토록 지시한 바가 전혀 없다”며 “특감반의 감찰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특감반장이 더 이상 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그 내용 중에 범죄 의심 정보가 포함되어 있어 반부패비서관에게 보고했다”며 “수사 참고 자료로 대검에 이첩했고 이후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박 비서관은 “참고로 김 수사관은 홍준표, 최경환건과 비슷한 시기에 박용호건도 보고를 했다”며 “짧은 시간 내에 다수의 첩보를 수집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김 수사관이 전임 중앙지검 범죄정보팀에서 수집한 내용을 가지고 있다가 보고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이 문제삼은 ‘서울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박용호 비리 첩보’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내용으로 보인다.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창조경제를 전파하겠다며 전국에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세웠고, 우병우 전 민정수석비서관이 이를 직접 챙겼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유한국당 김용남 전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 브리핑에서 특별감찰반 첩보 이첩목록 문서를 공개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