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산하기관 블랙리스트 작성"
한국, 청와대 특감반 새 의혹 제기…청와대 "보고 받은 적 없다" 반박
입력 : 2018-12-26 19:21:19 수정 : 2018-12-26 19:21:19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자유한국당이 26일 환경부가 청와대 지시를 받고 산하기관 임원을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보고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소속인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어제 저희 당에 충격적인 제보가 들어왔다"며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공개했다. 김 전 의원은 "여기 보이는 문건은 올해 1월 환경부에서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됐다"며 "문재인정부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에 따르면 문건에는 한국환경공단·국립공원관리공단·국립생태원 등 환경부 산하 8개 공공기관 임원 24명의 사퇴 현황이 담겨 있다. 해당 임원 이름·직위·임기와 함께, '사표 제출(예정)', '반발', '후임 임명시까지만 근무' 등 사퇴 진행 상황이 상세하게 표기됐다. 전 정권에서 임명된 인사들인 경우 임기가 남아 있더라도 퇴직을 종용하고, 그 자리에 현 정부에서 추천한 인사를 기용하는 이른바 '코드 인사'를 시도한 정황이라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김 전 의원은 "오늘 공개된 자료는 환경부 관련 문건이지만 환경부보다 더 큰 부처 산하 공공기관에서 좋은 임직원 자리를 블랙리스트를 통해 쫓아내고 빈 자리에 자기쪽 사람들을 앉히는 작업을 얼마나 활발히 벌였는지 짐작조차 하기 어렵다"며 "청와대가 환경부에 이같은 지시를 한 적이 있는지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과 네 명의 민정수석실 비서관, 그리고 이인걸 전 특감반장까지 누구도 이 자료를 보거나 보고받은 적 없다"고 부인했다.
 
한국당 김용남 전 의원이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