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남북철도 착공식 불참…"문 대통령 지지율 방어용"
김병준 "기약 없는 착공식…기업이면 주가조작 의혹 받을 일"
입력 : 2018-12-26 11:44:58 수정 : 2018-12-26 11:44:5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26일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 일환으로 경의선·동해선 착공식을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 지지율 방어용 이벤트"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인사들은 이날 착공식에 모두 불참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언제 착공할지 기약도 없는 착공식, 착공 없는 착공식, 지지율 가불 착공식이 아닌가"라며 "기업이라면 주가 조작 의혹을 받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앞서 별도로 올린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문재인정부가) 서둘러 착공식부터 가불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은 최근 하락하고 있는 대통령 지지율 방어용이라고 말한다"며 "정부의 잘못된 경제 정책으로 (국민이) 먹고 사는 것이 힘들어지고 있는데도 (정부는) 여전히 오만한 자세로 자신들의 이념만 고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착공식이라 불리는 착수식에 여야 많은 정치인이 가지만 한국당은 가지 않는다"며 "(이날 행사는) 착공식의 실체가 없는 착공식이다. 남북 어디에서도 공시가 이뤄지지 않고 있고, 사업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국 평화의 속도와 비핵화의 속도가 맞지 않는데 평화 속도만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한 마디로 지지율이 '데드 크로스'를 찍은 문 대통령의 여론 조작용 착공"이라고 말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홍영표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주승용 국회 부의장과 국회 남북경협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민주당 이인영 의원, 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도 국회 대표로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