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국정조사 추진하나
국회 운영위 소집부터 공조…민주 "검찰 수사 결과 봐야"
입력 : 2018-12-22 10:36:09 수정 : 2018-12-22 10:36:0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인 사찰 의혹'을 놓고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해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내며 공동대응하는 모양새다. 양당은 필요할 경우 국회 국정조사 또는 특검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22일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청와대에서 지금처럼 미진하고 제대로 된 대응이 없다면 국정조사 요구를 해야 한다"며 "이전에 우선 운영위 소집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검 또한 생각하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에서도 긍정적이기 때문에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운영위 소집을 거듭 요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청와대가)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히도록 운영위를 즉각 소집해 청와대 관계자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당도 청와대 불법사찰 의혹을 두고 운영위 소집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 "즉각 운영위를 열어 이번에는 반드시 사건 당사자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출석시켜 그 진위를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당은 운영위 소집을 전제로 향후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국정조사나 특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국정조사 보다는 특검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청와대의 경우 국정조사가 큰 의미가 없을 것"이라며 "업무 성격상 국정조사 보다는 특검이 맞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야당의 운영위 소집 요구에 대해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에 대한 대검찰청 감찰본부의 수사 결과를 보고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김 전 특감반원에 대해 관계기관에서 수사 중인데 결과가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왼쪽)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