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센 레고코리아 대표 "모든 레고 브릭, 2030년까지 식물 기반 친환경 소재로"
"레고 모조품에 단호히 대응" 의사도 밝혀
입력 : 2018-05-28 15:03:59 수정 : 2018-05-28 15:18:33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마이클 에베센 레고코리아 대표는 "2030년까지 식물 기반의 친환경 소재를 모든 브릭에 사용하겠다"라고 28일 밝혔다.
 
에베센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취임 1주년, 레고 브릭 탄생 6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브릭 토크 2018)에서 "완구는 아이들을 위한 제품이므로 품질과 안전을 가장 중요시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레고는 2009년 이후 전 세계적으로 리콜이 단 한 건도 없었다"며 "다음 세대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모든 브릭을 지속가능한 에너지원을 사용한 친환경 소재 플라스틱으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막대한 자금을 투자해 덴마크에 연구시설을 만들었다"면서 "플라스틱을 대체할 만한 소재를 찾는 일 자체가 어렵지만, 레고는 어려운 과제를 설정하는 데 두려움이 없다.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베센 대표는 또한 모조품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 나갈 뜻을 밝혔다. 그는 "국내 유수의 오픈 마켓과 모조품 관련 공동 대응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건강한 경쟁은 장려돼야겠지만 잘못된 방식으로 1대1 수준의 모조품 제작은 관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진권영 마케팅 총괄 상무는 "가장 중요한 건 어린이들의 안전이다. 레고 브릭의 품질은 자신있다"며 "모조품들이 겉은 비슷할지 모르지만 과연 어린이들에게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지 우려되는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레고 최초로 블루투스 연결을 통해 태블릿PC, 스마트폰 등으로 원격 조종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이 공개됐다. 이 기능은 새로 출시되는 '레고 시티 여객 열차', '레고 DC 슈퍼히어로 배트모빌' 등에 우선 적용된다.
 
한편 레고코리아는 '레고 키즈 크리에이터 오디션'을 오는 7월부터 시작한다. 15세 이하를 대상으로 자유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오디션은 레고 브릭 활용 영상을 유튜브에 업로드하면 참가할 수 있다.
 
레고코리아에 따르면 1958년부터 생산된 레고 브릭을 일렬로 쌓으면 지구와 달의 평균 거리인 38km를 5차례 왕복할 수 있다고 한다. 1950년 생산된 브릭은 현재의 브릭과 호환된다. 덴마크 빌룬트에 본사를 둔 레고그룹은 비상장 가족 소유 기업으로 지난해 기준 매출액은 약 6조1300억원이다.
 
마이클 에베센 레고코리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레고코리아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