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극강 공포 ‘곤지암’, 해외 47개국 ‘열광’
국내 개봉 전 선판매 국가 외에 극장 개봉까지 ‘확정’
입력 : 2018-03-14 10:13:15 수정 : 2018-03-14 10:13:1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올해 최강의 공포 영화로 기록될 ‘곤지암’(감독: 정범식 | 제공/배급: ㈜쇼박스 | 제작: ㈜하이브 미디어코프)이 국내 개봉 전 해외 47개국에 선 판매 되면서 한국 공포 장르의 부활을 알렸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다. 국내 개봉 전 해외 47개국 선 판매를 기록하며 해외 세일즈 마켓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탁월한 감각의 미장센과 독보적인 연출력을 선보이며 ‘한국의 제임스 완’으로 인정받아 온 정범식 감독의 체험 공포 ‘곤지암’은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전역을 비롯해 북미 중남미 호주 뉴질랜드 등 총 47개국에 판매된 것은 물론 북미 호주 싱가포르 등지에선 극장 개봉을 확정했다.
 
사진/쇼박스
 
이렇듯 ‘곤지암’이 해외 시장에서도 화제를 모은 이유는 무엇보다 CNN 선정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선정된 ‘곤지암 정신병원’을 모티브로 한 흥미로운 소재가 전 세계 호러 팬들 사이에서 궁금증을 더했기 때문이다. 관객들이 느낄 생생한 공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선택한 ‘체험 공포’란 독특한 콘셉트 역시 바이어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이미 선판매 된 국가 외 다양한 국가에서도 ‘곤지암’을 눈여겨보고 있어 오는 19일부터 열리는 홍콩 필름마켓(HK Filmart)에서도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남미에 ‘부산행’ ‘라라랜드’ ‘헝거게임’ 등을 배급한 BF DISTRIBUTION 담당자는 “‘곤지암’을 배급하게 돼 무척 흥분된다. ‘곤지암’은 할리우드 호러 영화와 비교했을 때 어떤 측면에서도 뒤처지지 않는 작품이다”며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싱가포르 배급사 SHAW의 담당자 역시 “호러 장르는 동남아시아 영화 팬들이 좋아하는 장르다. 특히 ‘곤지암’은 젊은 관객층들이 열광할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젊은 관객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곤지암’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전했다.
 
메인 예고편 2000만 뷰 달성에 이어 해외 47개국 선 판매 소식으로 한국 공포 부활의 기대감을 드높이며 올봄 극장가 최대 다크호스로 떠오른 ‘곤지암’은 오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