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장관, 설 앞두고 이산가족 방문해 위로
입력 : 2018-02-13 21:00:40 수정 : 2018-02-13 21:00:4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설 연휴를 앞둔 13일 서울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박옥순씨를 찾아 위로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조 장관이 박씨를 찾아 이산의 아픔을 위로하면서 이산가족 상봉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임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함경북도 성진(현 김책) 출신인 박씨는 1951년 1·4후퇴 때 어머니, 형제들과 이별했으며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기 위해 이북5도청이 지원하는 함경북도부녀회 합창단에 참여하고 있다.
 
조 장관은 설 당일(16일) 이산가족 1000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리는 ‘제34회 망향경모제’에도 참석한다.
 
최근들어 정부·여당 내에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관심이 높아지는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본격적인 (남북 간) 교류협력으로 나아가는데 있어 가장 시급한 사안은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 개최”라며 “이산가족 상봉은 남북관계의 속도와 보폭을 넓히는데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지난달 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도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했지만 구체적인 결과를 도출하지는 못했다.
 
다만 정부는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남북관계에 신중함도 견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부터 언론들이 각종 보도를 쏟아내는데, 너무 빠르다”며 “기적같이 찾아온 기회를, 혹여 탈이 날까 한 발 한 발 떼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남북 이산가족 생사 확인과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사업비로 7억3000여만원을 편성했다’는 한 언론사 보도에 대해서도 통일부는 “남북 정상회담이나 김여정 방남 관련 여건 조성과는 관계가 없다”며 “그 전에 이미 사업을 추진해 의결한 내용”이라고 선을 그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3일 설을 앞두고 서울시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박옥순씨를 위로 방문 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