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신동빈 롯데회장, 재단지원과 함께 부정한 청탁"
입력 : 2018-02-13 16:04:06 수정 : 2018-02-13 16:04:06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K스포츠재단 등에 70억원을 지원한 것과 관련해 법원이 부정한 청탁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김세윤)는 13일 국정농단 주범 최순실과 신 회장 등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피고인 신동빈과 대통령과 단독 며담시 면세점 재취득 문제가 현안이었고 이에 대한 지원을 요구한 점, K스포츠재단에 추가출연을 한 기업은 롯데가 유일하고 지원금도 70억원이라는 거액인 점 증이 인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사정들을 종합해보면 피고인 신동빈은 직무상 대통령 영향력이 롯데에 긍정적으로 미칠 것을 기대하고 지원했음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 대로…" 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