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모바캐스트와 'R프로젝트' 일본 서비스
체스형 전략 모바일 RPG…42종 캐릭터 활용 전략따라 승패 가름
입력 : 2017-10-12 16:15:08 수정 : 2017-10-12 16:15:15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넵튠이 자체 제작한 체스형 모바일 RPG(전략수행게임) 'R프로젝트'의 일본 서비스를 위해 일본 모바캐스트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R프로젝트는 서로 다른 전략을 통해 상대방과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치는 게임이다. 게이머는 고유의 스킬을 가진 5종의 캐릭터를 선택하고 이를 전장에 어떻게 배치하고 플레이 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결과가 나오게 되는 경험을 하게 된다. 게임 내에는 총 42종의 캐릭터가 등장하며 캐릭터에 따라 이동 및 공격 스킬이 모두 다르다는 점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게이머가 전투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다.
 
넵튠 로고.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모바캐스트는 '루미네스', '에이틴', '모바사커' 등의 다수의 게임 IP(지식재산권) 를 보유한 일본 대표 퍼블리셔 중 하나다. 현재 동경 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기업이다. 넵튠에서 R프로젝트를 개발 중인 멤버들은 온라인게임 ‘리니지2’와 ‘엘리샤’의 기획을 맡았던 황석윤 PD를 포함해 모두 10년 이상 개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정욱 넵튠 대표는 "R프로젝트의 게임플레이 방식이 일본 시장과 유저들에게 어필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 하에 일본을 해외 첫 진출 지역으로 선택했다"며 "게임의 전략성과 시각적인 퀄리티를 높여 플레이하는 재미와 보는 재미 모두를 충족시킬 수 있는 게임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넵튠은 R프로젝트의 일본 출시 이후 점진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간다는 계획이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