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우크라이나·인도산 페로실리코망간, 덤핌방지관세 부과 결정
무역위원회, 5년 동안 4.06~19.06% 결정
입력 : 2017-09-14 16:06:03 수정 : 2017-09-14 16:06:03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철강을 만드는 부원료인 페로실리코망간에 덤핑방지관세가 부과된다.
 
무역위원회는 14일 제369차 회의를 열고 현재 잠정덤핑방지관세가 부과 중인 베트남과 우크라이나, 인도산 페로실리코망간에 5년 동안 4.06~19.06%의 덤핑방지관세를 부과하기로 최종판정했다고 15일 밝혔다.
 
페로실리코망간(Ferro-Silico-Manganese)은 철(Fe), 망간(Mn), 규소(Si) 등으로 구성된 합금철로 철강 제품의 재질을 좋게 만드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하는 부원료다. 국내 시장규모는 약 2500억원(약 23만톤)으로 베트남, 우크라이나, 인도산의 시장점유율은 약 40% 수준이다.
 
지난해 11월 동부메탈 등 4개사는 베트남, 우크라이나, 인도산 제품의 저가 수입이 급증해 경영환경이 악화됐다며 무역위에 조사를 신청했다. 이에 무역위는 지난 9개월간 서면조사, 공청회, 국내외 실사 등을 진행했다.
 
무역위 관계자는 "국내산업은 철강산업 구조조정 노력에도 불구하고 덤핑 수입으로 인해 국내생산품의 가격이 하락하고 판매 물량이 감소했으며, 손익이 악화되는 등 실질적인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무역위가 최종 판정결과를 기획재정부장관에게 통보하면 기재부장관은 조사개시일 로부터 12개월 이내에 덤핑방지관세 부과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이와 함께 무역위는 케이엠씨 엑심 코퍼레이션이 자사의 특허권을 침해한 인조네일을 수입해 국내에서 판매한 혐의로 국내 기업을 상대로 신청한 불공정무역행위에 대해서도 이를 인정했다. 무역위는 해당 물품의 수입·판매 중지와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을 알리도록 했다.

자료화면. 사진/뉴시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