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자원재생·재활용 돌입
입력 : 2017-07-18 16:11:20 수정 : 2017-07-18 16:11:20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배터리 발화 문제로 단종된 '갤럭시노트7'의 친환경 처리를 위해 자원재생·재활용에 들어간다.
 
삼성전자는 18일 "'갤럭시노트7' 미개봉 제품과 미사용 부품을 활용해 자원 낭비를 최소화한 '갤럭시노트 FE'를 출시하고, 회수한 나머지 제품들은 이달부터 자원재생·재활용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친환경 처리 방식을 통해 OLED 디스플레이 모듈과 메모리반도체, 카메라모듈 등 재사용이 가능한 주요 부품은 분리·재생해 일부는 서비스 자재로 활용하고, 나머지는 매각키로 했다. 이번 재생·재활용 과정으로 부품 외에 금, 은, 코발트, 구리 등이 약 157톤가량 회수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주요 광물을 활용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한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국내외 전자부품 추출, 재생 전문 업체들과도 협력한다. 갤럭시노트7 부품과 자원재생·재활용 방침은 그동안 국내·외 환경단체들이 요구해왔던 친환경적 처리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으로, 전자부품 등의 환경 친화적 처리를 통해 산업 폐기물 감소는 물론 지구환경 보호와 자원 재활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신제품 생산은 물론 노후 제품 수거와 처리에 친환경적 방식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환경 보호와 자원 재활용 분야에 있어서도 업계를 주도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회수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제품.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