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호 전 의원 "아무 검증 없었다는 언론 보도는 엉터리"
피의자 신분 검찰 소환 "정해진 절차에 따라 최대한 노력 기울여"
입력 : 2017-07-18 11:21:16 수정 : 2017-07-18 11:21:16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 핵심 인물인 김성호 전 의원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최대의 노력을 기울였다"며 부실검증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김 의원은 지난 19대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 부단장으로 일했다.
 
18일 오전 9시40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한 김 전 의원은 조작된 제보에 대한 부실검증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검증 절차를 거치지 않고 기자단에게 증언자의 이메일만 던졌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른 엉터리 보도"라며 "카카오톡과 녹취록 내용의 사실관계를 100%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제보 내용은 문준용씨 특혜의혹 제기와 상당히 부합됐고, 시민사회 수석 딸의 특혜취업 부분은 권력층 내부 아니면 들을 수 없는 내용이었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 그 딸이 은행에 다니고 준용씨와 나이가 같아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게 제보내용을 철저하게 확인한 결과 제보 내용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이 전 최고위원에게 확인한 후에도 육성 제보자와 직접 접촉을 해야 했기 때문에 이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받은 증언자 메일을 기자단 대표들에게 보냈고, 기자들이 인터뷰 요청서를 메일로 보내자 증언자가 이메일을 수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보자가 있었다고 확실하게 믿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윗선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은 여수 선거운동차 내려가 있었고, 검증은 추진단 내에서만 이뤄졌다”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김 전 의원을 상대로 제보자를 직접 확인하지 않은 이유 등 부실검증 의혹 등에 대해 집중 추궁 중이다. 대선 당시 김 전 의원과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으로 제보 검증에 참여한 김인원 변호사는 지난 16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16시간 가까운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두 사람이 국민의당원인 이유미씨가 조작한 제보를 이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전달받은 뒤 제보 검증을 소홀히 하고도 기자회견을 연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의원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으로 제보 검증의 총 책임자였던 이 의원에 대한 소환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성호 전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 대로…" 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