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유전체 분석서비스 협약체결
입력 : 2017-06-20 16:38:21 수정 : 2017-06-20 16:38:21
[뉴스토마토 최원석기자] 마크로젠(038290)은 한국기업복지, 조이병원과 지난 16일 한국기업복지 대회의실에서 '340만 중소기업 임직원을 위한 질병예측 유전체 분석 및 빅데이터 구축 사업'을 위한 3자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마크로젠과 한국기업복지, 조이병원은 개인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위한 협력 TFT를 구성하고 각 기관의 전문 역량을 활용한 공동 서비스 및 공동 연구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이를 통해 축적되는 빅데이터는 향후 한국인 특이질환 및 치료 마커 발굴 연구와 신약개발 연구에 주요한 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정현용 마크로젠 대표는 "복지 시스템을 구축하기 힘든 중소, 중견기업에 e복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국기업복지, 환자 중심의 전문화된 진료 체계를 갖춘 조이병원과 질병예측 개인유전체 분석 및 빅데이터 구축 사업을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3개 기관이 힘을 합쳐 중소기업 임직원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고 참여의학을 견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현호 한국기업복지 대표는 "이번 마크로젠, 조이병원과의 3자 협약을 계기로 350만 중소기업의 의료부문 복지 서비스가 한층 더 풍성해지게 됏다"며 "앞으로도 이런 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성호 조이병원 대표원장은 "이번 협약은 일부 소수에 국한되었던 유전자 검사를 대중화시킨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정부 규제가 좀 더 완화돼 유전자 검사를 통해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마크로젠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국내 최고 제약 바이오 전문 기자 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