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최순실이 대통령 연설문 고치는 것 봤다"
입력 : 2017-02-06 19:47:00 수정 : 2017-02-06 19:47:00
[뉴스토마토 이우찬기자] 지난해 12월 국회서 열린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출석한 뒤 사실상 종적을 감춰왔던 전 더블루K 이사 고영태씨가 한 때 동지였던 비선실세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와 법정에서 재회했다
 
고씨는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9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최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쳤다고 증언했다. 그는 더블루K 사무실에 회장님(최순실) 방이라고 있었는데 프린터가 고장이 났다고 해서 들어가봤다노트북 화면에 연설문 같은 게 떠 있었다며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했다. 검찰이 ‘K재단 사업과 최씨가 운영한 더블루K를 업무상 연계해 최씨가 더블루K 이익을 도모한 것이 맞느냐는 물음에도 라고 답했다.
 
이날 쥐색 정장 차림에 검은색 코트를 입고 나온 고씨는 헌재에 (증인으로) 나올 것인가등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한 채 준비해 온 서류봉투를 들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증인신문 내내 비교적 차분하게 진술했다. 한편 헌재는 고씨의 거부로 증인출석 요구서를 전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왼쪽)씨 와 '비선실세' 최 씨의 관련 의혹을 언론에 처음으로 폭로한 고영태 더블루케이 전 이사가 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9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 둘은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뒤 처음으로 법정에서 대면했다.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