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정책자금 6361억 조기지원
입력 : 2008-01-30 19:43:00 수정 : 2011-06-15 18:56:52
정부는 설 기간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중기청의 정책자금 6361억원을 2월까지 조기지원할 것을 검토중이다.

또 설 기간중 신고된 체불임금 101억원(2704억원)을 적극 처리하기로 했다.

정부는 설 명절을 맞이하여 1월 23일~2월 5일까지를 '설 물가 및 민생안정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이같은 내용의 대책안을 논의했다.

대책안에 따르면 정부는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하여 시중은행의 설 자금집행을 점검하고 금리우대 등의 정책적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 설기간 임금이 체불된 퇴직근로자 745명에게 체불임금 27억원, 재직근로자 120명에게는 생계비 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설 성수품 수급 및 가격안정대책으로는 제수용품과 개인서비스 요금을 특별관리품목(22개)으로 선정하여 중점관리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가격상승폭이 다소 높은 사과, 배 등에 대해서 수급 및 가격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필요시 조기공급 하기로 했다.

설 성수품 수송화물자동차에 대해 스티커 7000장을 발부해 도심통행제한을 완화하여 성수품 수송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뉴스토마토 장원석 기자(one21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