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절반 이상 "나도 5포세대"
입력 : 2015-03-03 11:07:17 수정 : 2015-03-03 11:07:17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청년 취업난과 장기화된 경제 불황에 청년 세대들이 포기하는 것이 많아지고 있다. 연애와 결혼, 출산을 포기한다는 ‘삼포세대’에 내 집 마련, 인간관계까지 포기하는 ‘5포세대’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2030세대의 2명 중 1명은 다섯 가지 중 하나 이상을 포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2030세대 2880명을 대상으로 “귀하는 연애, 결혼, 출산, 대인관계, 내 집 마련 중 포기한 것이 있습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57.6%가 ‘있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결혼’을 절반 이상(50.2%, 복수응답)이 포기했다고 답했고, 뒤이어 ‘내 집 마련’(46.8%), ‘출산’(45.9%), ‘연애’(43.1%), ‘대인관계’(38.7%) 순이었다.
 
성별에 따라 보면, 남성은 ‘결혼’(53.2%, 복수응답), ‘연애’(48.5%), ‘내 집 마련’(47.2%), ‘출산’(41.9%), ‘대인관계’(40%) 순으로 포기했다는 응답이 많았다.
 
반면, 여성은 ‘출산’(50.7%, 복수응답), ‘결혼’(46.5%), ‘내 집 마련’(46.3%), ‘대인관계’(37.1%), ‘연애’(36.6%) 순으로 답해 차이를 보였다.
 
처음 포기를 결심한 시기로는 ‘첫 취업에 성공한 시점’(29.9%)이 가장 많았고, ‘취업 준비 시점’(28.2%)이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대학 재학 시점’(16.4%), ‘학창시절 및 그 이전’(13.1%), ‘결혼 준비 시점’(5.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포기하게 된 이유로는 ‘모아놓은 돈이 없어서’(49.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현재 수입이 없거나 너무 적어서’(43.1%), ‘웬만큼 돈을 모아도 힘들어서’(40.9%), ‘제대로 잘 할 자신이 없어서’(35.1%), ‘가난 등을 대물림 하기 싫어서’(31.6%), ‘취업이 늦어져서’(29.3%), ‘시간 여유가 없어서’(27.8%) 등의 응답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항목별로 포기한 이유를 살펴보면, 연애는 ‘내가 하고 싶다고 되는 게 아니라서’(57.5%, 복수응답), 결혼은 ‘주택마련 등 해야 할 것이 많아서’(49.8%), 출산은 ‘경제적 부담이 너무 커서’(72.8%), 대인관계는 ‘취업 등 당장 더 급한 게 있어서’(53%), 내 집 마련은 ‘어차피 현실적으로 불가능해서’(73%)를 각각 1순위로 꼽았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