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 7년 연속 입사선호 외국계기업 1위
입력 : 2015-03-02 10:58:13 수정 : 2015-03-02 10:58:13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기업으로 7년 연속 구글코리아가 선정됐다.
 
2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대학생과 구직자 1424명을 대상으로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기업’을 조사한 결과,  ‘구글코리아’가 43%(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2위에는 전년과 동일하게  ‘유한킴벌리’(16.2%)가 안착했고,  ‘한국쓰리엠’(15.8%)은 2계단 상승한 3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BMW코리아’(8.2%),  ‘애플코리아’(7.5%),  한국P&G’(7.1%),  ‘한국로디아’(5.6%),  ‘GE코리아’(5.4%),  ‘한국마이크로소프트’(4.5%),  ‘홈플러스’(4.4%)가 10위 안에 들었다.
 
(자료=사람인)
 
실제로 응답자 10명 중 7명(67.1%)은 외국계기업에 입사지원을 했거나 현재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계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로, 구직자들은 가장 큰 장점으로 ‘복지 제도’(38.6%)를 선택했다. 계속해서 ‘서구식 기업 문화’(22.4%), ‘연봉 및 능력에 따른 보상’(11.9%), ‘해외 근무 기회’(11.9%), ‘기업 인지도 및 브랜드 가치’(10.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외국계기업에 입사하기 위해서는 ‘어학 능력’(59.6%)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관련 분야 직무 경험’(25.1%), ‘출신 학교’(5.2%), ‘봉사활동 경험’(3.9%), ‘해외 생활 경험’(3.5%), ‘직무 관련 자격증’(0.8%) 등을 꼽았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