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채용 탈락후 재지원자 54.6% '최종합격'
인사담당자 49.7%, "소신있다" 긍정평가
입력 : 2015-02-26 10:36:34 수정 : 2015-02-26 10:36:34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탈락자의 재지원에 대해 기업의 절반 가량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기업 인사담당자 558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재지원자 파악 여부’를 조사한 결과 62.7%가 ‘파악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재지원에 대한 생각은 ‘긍정적’이라는 응답이 49.7%로 ‘부정적’(30.9%)보다 더 많았다.
 
재지원자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소신 있는 태도가 마음에 들어서’(38.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도전정신을 높이 평가해서’(36.8%), ‘근속의지가 남들보다 클 것 같아서’(30.5%), ‘탈락한 이유를 개선했을 것 같아서’(25.3%), ‘그 사이 발전한 것이 있을 것 같아서’(17.2%), ‘애사심이 클 것 같아서’(10.3%) 등의 응답이 있었다.
 
이들의 절반 이상인 54.6%가 실제로 재지원자를 최종 합격시킨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자료=사람인)
 
반면, 부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108명)들은 그 이유로 ‘탈락시켰던 이유가 있을 것 같아서’(62%, 복수응답), ‘대체로 탈락 사유가 개선되지 않아서’(42.6%), ‘능력부족으로 취업이 늦어진 것 같아서’(13.9%), ‘나이가 많아졌을 경우 부담돼서’(2.8%), ‘자신감이 부족할 것 같아서’(2.8%) 등을 들었다.
 
재지원 사실이 어떻게 부정적 평가를 받는지에 대해 가장 많은 48.6%가 ‘결격사유를 까다롭게 검증’한다고 답했다. ‘필터링하여 무조건 탈락’은 34.3%, ‘동점자 발생 시 불이익’은 11.4%, ‘재지원자에게 감점처리’는 5.7%였다.
 
한편,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재지원자가 합격하기 위해 가장 강조해야 할 점으로 ‘다시 지원한 이유’(29.2%), ‘지난번 탈락 이유에 대한 생각과 개선책’(20.4%), ‘지난번과 비교해 개선된 점’(18.8%), ‘직무관련 자신의 강점’(13.8%) 등을 선택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