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지원자, 10명 중 3명은 30대
입력 : 2015-02-23 09:49:25 수정 : 2015-02-23 09:49:25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구직 준비기간이 길어지면서 첫 취업 연령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신입 지원자 10명 중 3명은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기업 461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지원자의 연령’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379개사)의 신입 지원자 중 30대의 비율은 평균 33%인 것으로 집계됐다.
 
채용한 신입사원의 평균연령이 전년대비 높아졌다는 기업은 44.1%였다.
 
반면, 전체 기업의 50% 이상은 나이가 많은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응답 기업(461개사)의 2곳 중 1곳 이상(59.4%)이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고, 그 이유로는 ‘기존 직원들이 불편해해서’(53.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조직 위계질서가 흔들릴 것 같아서’(48.2%), ‘연봉 조건 등 눈높이가 높을 것 같아서’(35.8%), ‘업무지시를 잘 따르지 않을 것 같아서’(30.7%), ‘여태까지 취업을 못한 이유가 있을 것 같아서’(20.8%), ‘업무 습득이 느릴 것 같아서’(16.1%)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나이가 많다고 생각되는 기준은 남성의 경우 평균 32세(4년제 대졸 기준), 여성은 30세였다.
 
실제로 신입 채용을 진행할 때 나이가 많은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39%였다. 이때 65%의 기업에서 이들을 신입사원으로 뽑기에 나이가 많은 편이라 다른 조건과 관계 없이 탈락시킨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신입사원의 연령 상승이 회사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서열, 호칭 등 갈등 야기’(41.2%, 복수응답), ‘신입사원 조기퇴사 및 이직 증가’(20%), ‘연공서열보다 능력중심 문화 정착’(18.2%), ‘직원 단합력 감소’(15.6%), ‘개인주의적 조직 문화 확산’(11.5%) 등으로, 부정적으로 보는 의견이 많았다.
 
연령 상승의 원인으로는 ‘너무 높은 취업 눈높이’(30.4%), ‘좋은 일자리 공급 부족’(13.7%), ‘구직자의 취업 양극화’(11.3%), ‘지나친 학력 인플레’(10.9%) 등을 들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