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과 '혁신'에 방점 찍은 박영선 비대위
'국민공감혁신위원회' 이르면 20일 공식 출범
비대위 규모, 인선 등 구체화엔 시간 걸릴 듯
입력 : 2014-08-05 12:59:36 수정 : 2014-08-05 13:04:08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7.30 재보궐선거 참패를 수습할 새정치민주연합의 비상대책위원회 윤곽이 드러났다. 
 
박영선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의 전면적 혁신과 재건을 담당할 비상대책위원회의 명칭은 가칭 '국민공감혁신위'"라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구성은 당 안팎의 인사를 망라해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인물들을 모시겠다고 말했다. 공정성과 민주성의 원칙에 입각한 예측 가능한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또 재보선 과정에서 논란이 된 전략공천은 배제하겠다고 선언했다. 대신 오픈 프라이머리 제도를 도입하는 등의 선거제도 개혁을 약속했다.
 
비대위가 공식적으로 닻을 올리는 시기는 이르면 오는 20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 비대위원장은 "서두를 생각은 없다"며 당내와 국민적 여론을 수렴하는 보름 정도의 준비기간을 거칠 것이라고 예고했다.
 
단, 비대위원 중에는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초선 의원 한 명이 포함될 전망이다. 박 비대위원장이 추대되기 전 진행한 초선 의원들과의 비상회의에서 초선 대표 한 명을 비대위원에 포함시켜달라는 요청이 있었고, 박 비대위원장은 이를 수락했다.
 
그러나 비대위에 관한 보다 구체적인 내용은 좀 더 시간이 지나야 뚜렷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비대위 규모 등 면면 확정과 주요 당직 인선 문제는 "공감과 혁신에 방점을 두고 순차적으로 하겠다"는 게 박 비대위원장의 생각이다.
 
재보선 이후 제기되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의당 간의 야권 재편에 대해서도 박 비대위원장은 "열린 마음으로 생각해볼 것"이라고 원론적으로 답변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법과 원칙만을 강조한다면 여기에 더해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존중하고 행동하는 것이 새정치민주연합"이라고 여권과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박 비대위원장이 "경제민주화와 복지, 세월호 특별법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채근하는 일이 제1야당으로서의 임무"라고 강조한 대목은 향후 국회 의사일정에 임하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대여 전략을 암시한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5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사진=박수현 기자)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