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TV상용화 11월에나 가능할 듯"
입력 : 2008-10-17 19:30:22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형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10월 상용화를 공언했던 인터넷TV(IPTV)가 다음 달에나 상용화 될 전망이다.
 
17일 IPTV사업자 가운데 방통위에 사용서비스를 위한 요금계획을 방통위에 승인신청한 업체는 한 군데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통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요금계획) 승인신청이 접수되지 않아 일단 10월 상용서비스는 물리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IPTV사업자의 요금계획에 대한 승인신청이 방통위에 접수되면 기획재정부와 협의한 뒤 방통위 전체회의 의결까지 거쳐야하는 데 짧아도 3주 가량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10월 상용화는 사실상 어렵다는 설명이다.  
 
IPTV 상용서비스 일정이 지연되는 이유는 MBC 등 지상파방송사의 재송신 협상이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KT는 MBC 등 지상파 방송사들과 협상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KT는 업친데 덥친 격으로 남중수 사장의 비리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어 IPTV사업에 지장을 주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KT관계자는 “(남 사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큰 걸림돌로 작용하지 않는다면 11월에는 상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수준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한 관계자는 “방통위의 유일한 실적사업인 IPTV 상용화가 늦어지면 늦을수록 방송통신 산업 진흥에 소홀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통위 고위 관계자가 최근 열린 IPTV 관련 컨퍼런스에서 "재전송 계약을 떠나 지상파 서비스를 10월 중에 시행해 IPTV 상용화를 정해진 일정 내 성공시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뉴스토마토 이형진 기자 magicbullet@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