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디도스 공격' 최구식 의원 소환 조사
입력 : 2011-12-28 22:39:32 수정 : 2011-12-28 22:39:34
[뉴스토마토 김미애기자] 지난 10·26 재보선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김봉석 부장검사)은 28일 한나라당 최구식(51) 의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최 의원을 상대로 의원실 전 비서였던 공모씨(27·구속기소)가 IT업체 K사 대표 강모씨(25·구속기소)에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대한 디도스 공격을 지시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이날 검찰은 선관위 홈페이지 등에 대한 디도스 공격을 주도한 혐의로 최 의원의 비서 공씨 등 5명을 구속기소했다.

공씨 등은 10·26 재보궐선거 당일 선관위 홈페이지와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후보 홈페이지 '원순닷컴'에 디도스 공격을 감행, 접속 장애를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다.

공소장에 따르면 공씨는 박희태 국회의장실 전 수행비서 김모씨(30)와 함께 재보선 전날인 10월25일 고향 후배인 IT업체 K사 대표 강씨에게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등을 공격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씨의 지시를 받은 강씨는 김모씨(25) 등 K사 직원 4명에게 다시 지시해 10월26일 오전 1시47분~오전 1시59분, 오전 5시56분~오전 8시52분 두 차례에 걸쳐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디도스 공격해 접속불능 상태로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또 K사 대표 강씨가 히로뽕을 상습 투약하고 직원들이 흡연 목적으로 대마초를 소지한 사실을 밝혀냈다.

검찰은 이들을 체포한 K사 삼성동 사옥에서 대마초 씨앗 620g과 위조 외국인등록증 33장, 위조 자동차운전면허증 3장을 압수했으며 강씨가 히로뽕을 10차례 투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공씨는 경찰 수사 단계에서는 "우발적으로 저지른 단독범행이었다"고 진술했지만, 검찰 조사결과 김씨와 공모한 정황이 드러났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미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