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단, '저축은행 비리' 금감원 부국장 등 4명 체포
입력 : 2011-12-27 17:31:25 수정 : 2011-12-27 17:33:09
[뉴스토마토 김미애기자]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단장 권익환 부장검사)은 27일 금융감독당국의 검사를 무마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저축은행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금융감독원 간부 2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합수단은 이날 오전 금감원 부국장 검사역인 정모씨(50·2급)와 선임 검사역 신모씨(42·4급)를 자택 등에서 체포했다.

합수단은 이들이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아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

합수단에 따르면 정씨는 최근 수년간 수차례에 걸쳐 토마토저축은행으로부터 검사 무마 명목으로 수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도 같은 명목으로 에이스저축은행으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합수단은 또 제일저축은행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국세청 김모 사무관과 문모 주사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세금 관련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수천만원씩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미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