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통합진보, 이상득 의원 수사 촉구
민주 "이상득 의원실은 도둑소굴인가", 진보 "MB 관련해 깨끗한 곳 없어"
입력 : 2011-12-20 17:20:18 수정 : 2011-12-20 17:21:55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의 여비서 계좌에 출처 불명의 8억원이 입금된 의혹과 관련,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이 수사를 촉구했다.
 
김유정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2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의 형님 이상득 의원실은 도둑소굴이었다는 말인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대변인은 “기가 막혀서 말문도 막힌다”며 “의원실이 지하경제의 소굴도 아니고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일들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모든 일은 형님을 통해야 한다는 무소불위의 형님권력을 빗댄 ‘만사형통’이 틀림없는 말인 것 같다”며 “검찰은 출처불명의 괴자금들에 대해서 명명백백히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거대한 부패의 검은 고리가 아니라면 어떻게 그 많은 돈이 어떻게 여비서 계좌에까지 들어올 수 있겠는가”라며 “이 의원 뿐 아니라 대통령 친인척들도 예외가 될 수 없다. 드러난 비리들만으로도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필수”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통합진보당도 19일 우위영 대변인의 논평에서 “비서가 2년간 월급을 모아 이런 큰 돈 만들었을 리 없고, 비서들이 이렇게 큰 액수의 뒷돈을 챙겼을 리도 만무하다”며 “이 돈들이 정권실세인 이상득 의원과 관련된 돈일 수밖에 없다는 것은 상식 중의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우 대변인은 “검찰은 수사방향을 이상득 의원에게 집중하고 출국금지 조치를 비롯해 적극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며 “비자금 관련 기록들의 은폐가 예상된다면 영장 청구 등도 당연히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과 관련해 깨끗한 곳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우리 국민들의 판단”이라며 “검찰은 비리 연루 가능성이 있는 대통령 친인척 전원을 대상으로 비상한 수단을 사용해 수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