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대군' 이상득 의원 소환되나?
의원실 여직원들 계좌서 출처불명 자금 10억 발견
입력 : 2011-12-20 16:12:08 수정 : 2011-12-20 16:13:45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영일대군'이라 불리는 이상득 의원에 대한 검찰 소환가능성이 흘러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심재돈)는 19일 이 의원 의원실 여직원 두명의 계좌에서 2009~2011년 사이 출처가 명확치 않은 현금 10억여원이 입금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 여직원 두 명은 이 의원의 보좌관 박모씨(46·구속)의 불법자금을 세탁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자금 가운데 2억여원은 박씨가 이국철 SLS그룹 회장 및 유동천 제일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받은 로비자금으로 보고 있으며, 나머지 8억여원의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
 
이 의원에 대한 검찰소환 조사 여부는 지난 10일 보좌관 박씨가 이 회장과 유 회장으로부터 로비청탁과 함께 총 7억5000여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직후 계속 제기되어 왔다.
 
박씨는 이 의원이 16년 동안이나 곁에 두고 일을 맡겼던 인물로, 박씨가 거액의 로비자금을 받은 사실이 검찰수사 결과 밝혀지면서 이 의원의 검찰 소환조사 가능성이 제기되어 왔다.
 
특히 이 회장이나 유 회장이 박씨에게 돈을 준 이유가, 박씨가 이 의원의 보좌관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힌 것도 이 의원에게는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
 
또 19일 의원실 여직원들의 계좌로 출처가 불분명한 자금이 10억여원이나 입금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이 의원에 대한 소환 조사가 더욱 불가피해졌다는 관측이다. 또 입금된 돈이 어느 방향으로 흘러 들어갔는지를 수사하기 위해서는 이 의원에 대한 조사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11일 19대 총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물론, 측근들의 구속수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총선을 얼마 앞두지 않은 상태에서 이같은 악재를 안고 가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이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검찰의 부담을 덜어줬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검찰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의원의 소환 조사에 대해 "증거가 있느냐 없느냐가 문제"라며 "근거를 가지고 조사를 해야 명분이 선다"고 말했다. 원칙론적인 말이지만 소환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이 의원 자신도 지난 13일 박씨의 구속과 관련해 포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직원들을 믿었는데 너무 부끄럽다"며 자신은 사건과 무관함을 에둘러 말하면서도 "측근비리에 대한 검찰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직원 관리를 잘못했다"며 책임을 일부 인정했다.
 
검찰의 앞으로의 수사방향은 박씨가 받은 돈이 이 의원에게 전달됐는지 또는 이 의원이 박씨의 로비자금 수수사실을 나중에라도 알고 있었는지 여부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