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40년을 보는 '400번째 화보'발간
입력 : 2008-07-02 18:11:18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강명주기자]LG화학이 400번째 사보를 발간했다.
 
창간 40년 만에 400호가 발간된 `LG화학family' 1968 7월 자필로 쓴 원고를 인쇄한 4쪽 짜리 `주간동정'으로 출발했다.
 
사보는 창간 이래 주간지 신문형태에서 월간지 잡지형태로 바뀌고, 색상도 흑백에서 컬러로, 제호도 `럭키'에서 `LG화학'에 이어 `LG화학family'로 변하는 등 시대에 맞게 변화를 거듭했다.
 
사보는 당시 매출액 50억원, 수출액 100만 달러에서 7월 현재 매출액 108천억, 수출액 51억 달러로 성장해온 LG화학의 변화와 도약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
 
사보는 특히 외환위기 이후 전자사보의 활성화 등으로 많은 기업의  인쇄사보들이 폐간되는 속에서도 지금까지 한 번도 빠짐없이 발간되는 보기 드문 기록을  세웠다.
 
역사만큼이나 LG화학사보에는 LG화학의 역사가 담겨 있다.
 
지난 1981 1사보의 플라스틱원료생산의이라는 기획기사는 당시 우리나라 석유화학산업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가늠할 있는 내용이 담겨있고, 1983 3월호에는 어학능력 향상을 위한 TOEIC시험에서 1,142명이 응시하였는데 당시 700점을 넘은 직원이 모든 사람들의 부러움을 샀다는 내용은 시대의 변화를 느끼게 해주기도 한다.
 
김반석 부회장은 400호 발간 축하메시지를 통해 "제호인 `LG화학family'에서 알수 있듯 사보는 임직원과 가족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소통의 장"이라며 "이번 400호를 계기로 임직원이 하나가 되어 스피드 경영을  지속적으로 실행해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인정받는 진정한 일등 회사를 만들어 나가자"  했다.
 
뉴스토마토 강명주 기자 j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