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장 46개 크기 CJ라이브시티 착공…연간 2천만 이상 방문 ‘예상’
입력 : 2021-10-27 15:23:50 수정 : 2021-10-27 15:23:5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무려 축구장 46개 크기인 326400(10만 평) 규모의 초대형 한류 테마파크 CJ라이브시티(CJ LiveCity)가 첫 삽을 떴다.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조감도. 그래픽/CJ라이브시티
 
27일 오후 2시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소재 아레나 공사 현장에서 CJ라이브시티 착공식이 열렸다. 착공식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준 고양시장 등이 참석했다.
 
CJ라이브시티는 CJ ENM의 자회사로 약 10만 평 규모 부지 안에 실내 2만석 그리고 야외 4만석규모 초대형 음악 공연장인아레나와 함께 초대형 쇼핑몰 등이 함께 들어서게 된다. 완공은 2024년이다. 완공 이후부턴 글로벌 음악 시상식은 물론 세계적인 팝가수들의 국내 공연 유치도 가능해진다. 건축 디자인은 미국의 애플 신사옥과 영국 대영박물관 중앙광장, 독일 국회의사당을 설계한 영국 업체인 포스터 앤드 파트너스가 맡는다.
 
CJ라이브시티는 완공 이후 연간 2000만 이상 내외국인 방문, 16000억 규모 경제효과 창출은 물론 향후 10년간 28만 이상의 취업 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날 착공식과 함께 CJ라이브시티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비전 선포식도 열렸다. 이 공간을 음악영화드라마예능을 아우르는 K-콘텐츠의 오프라인 경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단 포부다.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는 “CJ라이브시티는 1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도시로, 세계 한류 팬이 찾는 신한류의 구심점이자 K-콘텐츠 성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