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과징금 48억원 처분에 "과도한 제재" 반박
공정위, 올품에 구매물량 몰아주기·고가매입 등 지적
하림 "사유 충분히 소명해…통합구매, 경영효율 높여"
입력 : 2021-10-27 14:44:27 수정 : 2021-10-27 14:44:27
육성권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장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하림그룹의 부당지원행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하림그룹 계열사에 48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한 가운데 하림그룹이 과도한 제재라며 반박했다.
 
하림(136480)그룹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공정위의 조사와 심의과정에서 올품에 대한 부당지원이 없었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했음에도 과도한 제재가 이뤄져 매우 아쉽다”고 밝혔다.
 
특히 하림그룹은 조사 등에서 사유를 충분히 소명했지만 공정위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하림그룹은 “승계자금 마련을 위한 부당지원 및 사익편취라는 제재 사유들에 대해 조사 및 심의 과정에서 충분히 소명했음에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하림그룹 계열사들은 동일인 2세가 지배하는 올품을 지원한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통합구매 등을 통해 오히려 경영효율을 높이고 더 많은 이익을 얻었다는 점, 거래 가격은 거래 당사자들간의 협상을 거쳐 결정된 정상적인 가격이었다는 점, 올품이 보유하고 있던 NS쇼핑(당시 비상장)의 주식가치 평가는 상증여법에 따른 적법평가였다는 점 등을 객관적 자료와 사실관계 입증을 통해 명확히 소명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하림그룹은 “공정위의 의결서를 송달 받으면 이를 검토하여 해당 처분에 대한 향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정위는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하림 계열 8개사(팜스코, 선진, 제일사료, 하림지주, 팜스코바이오인티, 포크랜드, 선진한마을, 대성축산)와 올품에 시정명령·과징금 총 48억8800만원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경영권 승계 방안을 검토하던 김홍국 하림 회장은 2012년 1월 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던 올품(당시 한국썸벧판매) 지분 100%를 아들 준영 씨에게 증여했다.
 
이를 통해 준영 씨는 올품→한국인베스트먼트(당시 한국썸벧)→하림지주(당시 제일홀딩스)→하림그룹으로 이어지는 지분 구조를 통해 아버지를 뛰어넘는 그룹 지배력을 확보했다.
 
이후 하림 계열사들은 김 회장과 그룹본부의 개입 아래 올품에 구매물량 몰아주기, 고가 매입 등을 통해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