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 해운선사·수출 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 첫발
입력 : 2020-10-29 17:30:00 수정 : 2020-10-29 17:3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해양수산부는 수출 중소기업의 원활한 해상운송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선주협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함께 29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수출중소기업과 국적 해운선사 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운항 선박 부족과 해상운임 급등으로 중소기업들이 수출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상생협력 협약 체결을 통해 국적 해운선사는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선적공간을 우선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국내 중소기업은 국적 해운선사의 안정적 수익 확보를 위해 장기운송계약 확대와 이용률 제고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기부와 해수부는 국적 해운선사와 국내 중소기업간 상생 협력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고 협약기관 간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이번 협약을 계기로 대표적인 중소기업지원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국적 대표 원양선사 에이치엠엠(HMM)간 ‘수출 물류 핫라인 개설’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중소기업의 긴급한 수출화물 수요를 접수·취합해 HMM에 통보하면 HMM은 우선적으로 선적 공간을 배정하는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국적 해운기업들과 화주기업들 간 상생협력을 통해 동반 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 수출은 지난 9월 19.6% 라는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를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협약이 배가 없어 수출을 지속할 수 없는 위험에 처한 많은 수출 중소기업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뉴시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