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정정순 체포 동의안 원칙대로 처리…자진 출두해야"
28일 본회의서 표결 전망…"방탄국회 생각 없어"
입력 : 2020-10-26 10:57:52 수정 : 2020-10-26 10:57:5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15총선 회계 부정 혐의를 받고 있는 정정순 의원과 관련해 검찰에 자진 출두하지 않는다면 체포동의안을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다.
 
26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의원은 그동안 국정감사를 이유로 검찰 조사를 미뤄왔는데, 이제 국감이 끝나는 만큼 검찰에 하루 속히 자진 출두해 투명하게 소명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정 의원이 회계 부정을 저지르고 청주시의원 등에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의 보호를 위해 방탄국회를 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며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부의되면 민주당은 원칙에 따라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처리하겠다"고 했다.
 
국회는 이틀 뒤인 28일 본회의에서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보고하고, 표결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민주당은 앞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정 의원의 검찰 조사 출석을 강조한 바 있다. 특히 당은 정 의원이 당의 방침에 따르지 않을 경우에는 당 윤리감찰단의 직권조사와 징계, 국회 체포동의안 찬성을 예고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