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라임·옵티머스 특검' 합의 불발…민주당 불가 입장
주호영 "민주당서 받아들이기 어렵다 해…관철시키도록 최선"
입력 : 2020-10-22 16:45:30 수정 : 2020-10-22 16:45:3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여야가 라임·옵티머스 특검 처리 문제에 대해 협의를 이어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22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야당에 제출한 라임·옵티머스 특별검사법의 처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우리 당과 국민의당, 무소속 의원 110명이 국회에 제출한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사건 특검 수용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특검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권력형 비리로 보지 않는다고 했는데, 국민의힘은 특검법 관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특검의 수사 능력이 현재보다 더 높다고 하는 객관적인 증거가 없다"며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여야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게 우선이고, 속도가 생명이기 때문에 시간을 끌면 범죄 혐의자들의 증거 인멸, 도주 등 가능성이 있어 지금 특검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