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CJ대한통운 건설부문, 삼성전자 평택 폐수처리장 공사 수주
1328억 규모…환경사업 실적 발판 수주
2022-08-16 17:48:17 2022-08-16 17:48:17
삼성 평택고덕 폐수처리장 투시도. (사진=CJ대한통운 건설부문)
[뉴스토마토 김성은 기자]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지난 10일 삼성전자의 평택 고덕 폐수처리장 3단계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 평택시 고덕일반산업단지 내 신축 예정인 3단계 종합폐수처리장은 약 29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오는 2024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공사금액은 약 1328억원이다.
 
삼성전자의 평택 고덕종합폐수처리장은 3단계 공사를 통해 일일 약 9만2500톤의 폐수처리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공사 연면적은 폐수처리 시설 9874㎡(약 2987평)와 지하 2층~지상 3층 9081㎡(약 2747평)로 총 1만8955㎡(약 5734평)에 달한다.
 
앞서 2019년 12월 일일 10만2000톤의 1단계 종합폐수처리장이 완공됐으며, 올해 12월 일일 6만2000톤의 처리 시설이 준공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건설부문 내 환경사업 시공실적이 이번 수주의 바탕이 됐다. 25년의 업력을 보유한 CJ대한통운 건설부문 환경사업은 자체 특허기술에 기반한 멤브레인 설비와 막분리 공법을 이용한 하수, 폐수, 중수처리시설의 설계 시공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하수처리장, 리조트, 골프장, 공장 폐수 처리장 등 누적 3000여곳의 시공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일일 1만8000톤 규모의 삼성전자 평택 고덕 종합폐수처리장의 1단계 증설 공사를 수행해 이달 준공 예정이다.
 
민영학 CJ대한통운 건설부문 대표는 "반도체 공정의 마지막은 완벽한 폐수처리에서 이뤄진다는 신념으로 3단계 폐수처리시설의 시공에 당사의 축적된 기술 노하우 최대치를 쏟아부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대형 하폐수 처리기술 개발 확대를 통해 향후 친환경 수처리사업을 전략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kse58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