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가스화 수소 생산' 기술 개발 MOU 체결
수소 생산 핵심 기술 확보…신사업 개발 확대
입력 : 2022-05-26 16:06:25 수정 : 2022-05-26 16:06:25
최광호(왼쪽에서 네번째) 한화건설 부회장과 김종남(왼쪽에서 다섯번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 및 관계자들이 '가스화 수소 생산 핵심기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건설)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한화건설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25일 서울 한화빌딩에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등을 이용한 '가스화 수소 생산'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보유한 가스화 공정 기술을 활용해 미래에너지원인 수소 생산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이에 대한 실증사업 수행과 더불어 한화건설의 수소 생산 신사업 개발 확대를 위해 추진됐다.
 
한화건설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협약에 따라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등을 이용한 가스화 공정 활용 수소 생산 기술 개발과 플랜트 안전관리를 위한 통합안전관리 시스템 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고 지속적인 기술 교류를 통해 추가 협력 분야를 논의할 방침이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는 폐플라스틱을 가열해 분해하는 과정에서 생산되는 윤화유를 의미한다. 이렇게 생산된 기름을 고온·고압 상태의 가스화기를 통해 한정된 산소와 함께 불완전 연소시키면 수소와 일산화탄소가 주성분인 합성가스를 생산할 수 있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제품의 원료로 사용하거나 수소화 사업에 활용하는 등 고부가가치 재활용을 위한 시장은 계속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은 "가스화 수소 생산 기술 확보는 앞으로 다가오는 탄소제로시대를 대비하고 ESG경영에 한발 더 다가가는 것"이라며 "대표적 친환경 사업인 풍력사업, 대규모 수처리사업과 더불어 수소사업에서도 업계를 선도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