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사능 오염수' 우려…유통업계 "문제 없다"
일본 제품 불매 움직임 재확산 조짐도…"정부 역할 중요"
입력 : 2021-04-17 06:00:00 수정 : 2021-04-17 06:00:00
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이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일본 정부가 2023년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하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통 업체들은 방사능 수치 검사를 강화하고 친환경 인증을 취득한 먹거리 판매를 통해 안전 관리에 나서고 있다. 또, 오염수 방류에 따른 일본 제품 불매 움직임도 확산할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 대형마트 3사는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
 
이마트는 상품안전센터에서 매주 무작위로 품목을 선정해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으며, 롯데마트는 물류센터에서 수산물 전부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다. 홈플러스는 노르웨이와 미국산 수산물 수입을 포함해 친환경 수산물 인증을 받은 상품을 늘려나가고 있다.
 
서울, 제주, 춘천 등 농협 하나로마트 일부 점포에서도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라는 안내물을 부착했다. 수산물 외에 일본 제품은 2년 전에 촉발한 불매 운동 당시에 대부분 퇴출당하거나 수요가 크게 줄었다. 
 
방류까지 2년이라는 기간이 남아 있어 이커머스 업계는 대응책을 마련하거나 좀 더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공존한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현재 취급하고 있는 일본산 수산물은 없으며, (일본을 제외한) 수입산을 늘리는 등 원물 산지를 다양화하는 방식 등 초기적인 계획을 수립한 상태"라고 말했다. 쿠팡에서는 현재 원산지가 일본으로 표기된 수산물이 판매되고 있으며, 아직 뚜렷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일본 제품 전반에 대한 불매 움직임도 나오고 있다. 2019년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에 나서면서 시작된 노 재팬 운동이 재점화하고 있는 것.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는 #후쿠시마오염수 #후쿠시마오염수방류반대 #후쿠시마오염수그만 등 관련 해시태그가 확산하고 있다. 각종 커뮤니티에선 불매 운동 재개 목소리와 함께 관련 기사 댓글에도 불매 운동이 언급되고 있다.
 
수산업계 역시 국내 수산물 소비 위축 우려와 함께 방류 결정에 대한 규탄에 나서는 한편, 지역사회에서도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지난 16일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검사와 원산지 단속 강화 방안을 검토하고,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방안과 IAEA 국제조사단 참여 등도 논의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확한 정보 공개와 함께 산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선제적인 지원책 마련을 위한 정부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도 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