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넘치는 돈 3300조 육박…한달새 42조 급증
2월 시중 통화량 3274조…전월비 1.3%↑
올 들어 두달째 10%대 기록 '고공행진'
협의통화 20조4000억…1.7% 증가
입력 : 2021-04-13 12:00:00 수정 : 2021-04-13 12:00:00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시중에 풀린 돈이 33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사이 42조원 가량이 늘면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코로나 이후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 지원 강화와 중소기업 대출 완화 등 유동성 확대가 지속된 영향으로 분석됐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2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2월 중 시중 통화량은 광의통화(M2) 기준 3274조4000억원으로 전월대비 41조8000억원(1.3%)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01년 12월 통계 편제 이후 19년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이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 금융상품을 포함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와 기업 등 민간부문에 대한 신용공급이 확대된 영향으로 분석된다"며 "가계와 중소기업은 코로나 이후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 지원 강화와 중소기업 대출 완화 등으로, 대기업은 회사채 등을 통한 자금조달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중 통화량은 전년동월 대비(평잔·원계열) 316조8000억원(10.7%) 늘었다. 이는 2009년 3월의 11.1%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지난해 4월부터 9개월 연속 9%대 증가율로 고공행진하다, 올 들어서는 두 달째 10%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월에도 10.1%를 기록한 바 있다.
 
기업 통화량은 전월대비 31조5000억원 늘어난 966조6000억원에 달했다. 머니마켓펀드(MMF), 수익증권, 금전신탁 등을 중심으로 증가하면서 2001년 12월 통계편제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가계와 비영리단체는 9조4000억원 증가했고, 기타금융기관은 6조6000억원 늘었다.  
 
상품별로는 가계부문의 주택담보대출 증가 등으로 요구불예금이 11조원 증가했다.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도 9조2000억원이 늘었다. 아울러 MMF는 6조3000억원이 증가했다. 이는 회사채 등 직접자금조달 노력, 정책금융기관의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에 대한 금융자금 지원 등으로 인한 기업부문의 자금유입 증가에 따른 영향이다.  
 
언제든 수익을 좇아 움직이기 쉬운 단기자금을 나타내는 지표인 M1(협의통화)은 1205조3000억원으로 전월대비 20조4000억원(1.7%) 늘어나는 등 M2 증가율보다 가파른 모습을 보였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 중 시중 통화량은 광의통화(M2) 기준 3274조4000억원으로 전월대비 41조8000억원(1.3%) 증가했다. 사진은 5만원권. 사진/뉴시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