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 “개인 사유”
입력 : 2021-04-13 00:42:18 수정 : 2021-04-13 00:42:1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서예지가 내일의 기억언론 시사회에 불참한다.
 
영화 내일의 기억측은 12배우 서예지가 내일의 기억언론배급 시사회에 개인 사유로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서예지는 13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내일의 기억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서예지은 김정현 논란에 이름이 오르면서 결국 불참을 결정했다. 이에 배우 김강우와 서유민 감독만 시사회에 참석한다.
 
12일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지난 2018년 출연한 ‘시간에서 여자 주인공과 스킨십을 최소화 해달라고 요청을 하거나 중도 하차를 하게 된 이유가 배우 서예지 때문이라고 보도했다또한 김정현과 배우 서예지가 2018년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논란이 되자 서예지 소속사 측은 확인 중이라고 만 한 뒤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이에 서예지의 공식 석상 참석에 이목이 집중됐지만 불참을 하면서 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서예지 불참.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