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김태우, 원칙 어긴 사람” 작심비판
입력 : 2020-06-19 14:28:24 수정 : 2020-06-19 14:28:2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유재수 감찰무마의혹의 최초 폭로자인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법정 증언을 앞두고 김 전 수사관을 작심 비판했다.
 
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 전 장관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자신의 세 번째 공판기일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현행 대통령비서실 특별감찰반은 과거 이른바 사직동팀의 권한 남용을 근절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대통령 비서실 직제는 감찰 대상자를 엄격히 제한하고 감찰 행위도 비강제적 방법으로 한정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런 원칙을 어긴 사람이 오늘 증인으로 소환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라며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내부 감찰을 통해 비위가 확인돼 징계 및 수사의뢰 됐다. 이후 대검에서 해임됐고 기소까지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는 바로 이 사람이 작년 1월 저를 유재수 사건으로 고발했다지난 총선에서는 통합당 후보로 출마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또 김태우씨 고발을 기회로 검찰은 저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다가 작년 하반기 전격적으로 수사를 확대했다그 이유가 무엇인지는 미루어 짐작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전 수사관은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이에 재판부는 김 전 수사관에 대한 증인 신문을 710일로 연기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