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국가신용등급 ‘Aa2’ 유지…'안정적' 전망
"효과적 거시경제, 재정, 통화관리 역량 보유"
입력 : 2020-05-12 18:32:50 수정 : 2020-05-12 18:32:5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코로나19 여건의 악화에도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종전대로 유지했다. K-방역 등 효과적인 코로나19 관리처럼 거시경제·재정·통화 관리 역량도 상당하다는 평가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무디스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Aa2')과 등급전망(안정적)을 기존대로 유지했다. 
 
무디스는 신용의견서에서 "코로나19 사태에서 보여주었듯이 한국은 강한 거버넌스와 충격에 대한 효과적인 거시경제·재정·통화 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유사 등급 국가 대비 상대적으로 견조한 성장 잠재력과 강한 재정·부채 지표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다. 
 
3대 신용평가사의 한국 국가 신용등급 전망
 
앞서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상위 세 번째 등급인 ‘Aa2’로 격상한 뒤 4년째 같은 평가를 이어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016년 8월부터 세 번째로 높은 ‘AA’ 등급을, 피치는 2012년 9월부터 네 번째로 높은 ‘AA-’ 등급이다.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한국의 경제적 피해가 제한적일 것이라며 등급 유지 배경을 전했다.
 
다만 한국이 수출 지향적 제조업 국가인 만큼, 소비와 투자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장기적으로는 고령화에 따른 리스크가 성장을 제약하고 정부부채 부담을 증가시킬 것이라는 분석이다.
 
아울러 북한과의 평화 정착을 위한 진전이 부족한 상황에 지정학적 위험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는 평가다. 
 
무디스는 이번 등급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한국 경제의 펀더멘탈과 재정·금융의 강점 등이 크게 바뀌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반면 한국의 제도와 거버넌스나 관리역량은 크게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무디스의 이번 국가신용등급과 전망 유지 결정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둔화 등 대내외 여건 악화에도 한국 경제에 대한 대외신인도를 재확인한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컨퍼런스 콜 등 비대면 수단을 활용해 신평사들과 소통하는 등 국가신용등급을 면밀히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