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공식입장 “日 군함 유사성 논란 죄송, 안일했다”
입력 : 2020-05-06 16:02:25 수정 : 2020-05-06 16:02:25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금토 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의 백상훈 감독이 최근 불거진 왜색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더킹연출을 맡은 백상훈 감독은 56일 드라마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이런 논란을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연출자로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를 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더 킹’ 6회에는 대한제국과 일본의 해상 전투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 장면에서 등장한 일본의 해군 함선은 광개토대왕급, 세종대왕급, 이순신 급 등 우리나라 군함과 비슷한 모습에 일장기만 CG로 삽입돼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더 킹백상훈 감독은 가상의 대한제국과 일본의 해상 전투 장면 중 3DCG 작업을 거친 일본 군함에서 현존하는 우리나라 군함과의 유사성이 발견된다는 비판들이 있었다감히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은 우리나라 군함이 일장기를 달거나 우리나라 군함을 일본 군함으로 오인하게 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밝혔다.
 
더 킹백상훈 감독은 해당 장면에 대해 일본 부분은 1월 말경 해외에서 CG용 소스를 촬영하고 부족한 부분은 자료구입, 3D 작업을 하는 것으로 준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소스 촬영이 불가능해졌고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돼 국내 촬영마저 불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배우 중심으로 한 촬영분과 오픈소스, 영상자료 구입, 3D 작업으로 대체했다. 전문가가 아니다 보니 육안으로 보기에 비슷해 보이는 각국 군함의 특징에 대해 정확하기 인지하지 못했고 실사자료에 대한 상세 정보를 일일이 확인해야 했음에도 콘티 중심으로 자료를 선택하는 우를 범했다고 했다.
 
더 킹백 감독은 가상의 대한제국과 일본 갈등을 다룬다 해도 오류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전문가 감수를 받았어야 함에도 안일하게 생각했다저의 안일함으로 인해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 드린다고 공식입장을 통해 다시 한 번 사과를 했다.
 
끝으로 우리나라 군함과 비슷해 보인다고 지적하신 부분은 빠른 시간 내에 수정해 재방과 국내외 VOD를 보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했다
 
 
더 킹 공식 입장.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