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올해 한국 성장률 1.9%…"코로나19 악재"
중국 5.2%·일본 0.3%·G20 2.4% 하향 전망
입력 : 2020-02-17 18:41:38 수정 : 2020-02-17 18:41:38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1.9%로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중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의 성장률 전망치가 일제히 낮아졌다.
 
17일 무디스가 발표한 '세계 거시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11월 전망한 2.1%에서 1.9%로 하향 조정됐다. 일본은 당초 0.4%에서 0.3%로 낮아졌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5.8%에서 5.2%로 크게 떨어졌다.
 
무디스는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중국 경제활동에 충격이 불가피하다"며 "이로 인해 다른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생산과 관광산업까지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주요 20개국(G20)의 경제성장률도 0.2%포인트 내린 2.4% 수준으로 하향 전망했다.
 
이번 전망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이 1분기에 그치고 정상적인 경제상황으로 복귀한다는 가정에 따른 것이다. 무디스는 오는 2분기 이후까지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될 경우 중국 성장률이 4.0%까지 하락하는 등 세계 경제에 악재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2020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1.9%로 전망했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