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로수 은행나무 열매 식용으로 안전"
입력 : 2014-11-26 09:02:47 수정 : 2014-11-26 09:02:47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서울시는 도로 주변 은행나무 열매를 먹어도 안전하다고 26일 발표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도로변, 주택가, 공원 등의 은행나무 열매를 조사한 결과 중금속이나 잔류농약 수치가 안전기준치 이하였다.
 
납(평균 0.008ppm), 카드뮴(평균 0.000ppm) 등 중금속은 평균 기준치(은행 한약재 : 납 5ppm, 카드뮴 0.3ppm)보다 낮은 극소량이 검출됐고 잔류농약은 검출되지 않았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실시한 도로변 은행 열매 중금속 검사는 모두 평균치 이하로 나타났다. 총 340건(누적) 검사에서 납은 평균 0.007ppm, 카드뮴은 평균 0.002ppm으로 극소량이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은행 열매에 독성물질인 메칠피리독신이 함유돼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익혀 먹을 것과 어른은 하루 10알 미만, 어린이는 2~3알을 먹을 것을 당부했다.
 
은행나무 열매 뿐 아니라 가로수의 감, 모과 열매에서도 중금속과 농약이 검출되지 않았다.
 
◇지난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시민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길을 걷고 있다.ⓒ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