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 스마트폰시장 7위→5위 '점프'..아이폰5S 덕분
입력 : 2013-11-06 15:35:26 수정 : 2013-11-06 15:39:08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애플의 중국 시장 점유율이 소폭 증가하며 시장 순위 역시 두 계단 상승했다. 중국이 지난 9월 공개된 아이폰5S의 1차 출시국에 포함된 영향으로 풀이됐다.
 
◇애플의 아이폰5S(사진=뉴스토마토DB)
6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3분기 애플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6%로 집계됐다. 지난 2분기의 5%에서 소폭 늘어난 수치다.
 
이 기간 애플의 아이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대비 32% 증가했으며, 판매량을 기준으로 한 시장 순위는 2분기의 7위에서 지난분기 5위로 두 단계 상승했다. 저가폰을 앞세운 중국의 ZTE와 샤오미를 앞지른 것이다.
 
애플의 선전은 최신 스마트폰 모델인 아이폰5S와 아이폰5C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처음으로 1차 출시국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니콜 펑 카날리스 조사담당자는 "3분기 애플은 차기 아이폰 출시와 함께 중국 시장에 보다 가까이 다가섰다"며 "그 효과는 시장점유율 확대와 순위 상승으로 나타났다"고 진단했다.
 
애플이 향후에도 중국 시장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만한 충분한 동력을 제공했다는 평가다.
 
한편 삼성전자(005930)는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최강자 자리를 지켰다. 3분기 삼성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21%로 작년 같은 기간의 14%에서 대폭 늘었다.
 
13%의 점유율을 기록한 레노버가 삼성전자의 뒤를 이었으며 차이나와이어리스테크놀로지(11%), 화웨이(9%)가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