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게임+)스텔라 블레이드, 착한 소울과 시원한 액션에 '기대↑'
인류 구원자 이브의 격렬한 전투
스토리 모드로 초심자 배려
'친절한 소울' 요소에 영화같은 연출
검증된 액션이 서사 기대감 높여
2024-03-27 22:00:00 2024-03-27 22:00:00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우리의 고향 지구가 괴물 '네이티브'에게 점령당했습니다. 우주 식민지로 대피한 인류는 지구 탈환을 위해 7차 강하부대를 파견했습니다. 하지만 대기권의 저항과 네이티브의 공세에서 살아남은 부대원은 '이브'뿐입니다. 절망에 빠진 이브가 고등 괴물인 알파 네이티브의 일격을 받기 직전, 지상의 생존자 '아담'에게 구출돼 임무를 이어갑니다. 그건 바로 알파 네이티브와 엘더 네이티브를 해치우고 인류를 구원하는 겁니다.
 
이브가 보스전에서 적의 숨통을 거의 끊어뜨리게 되면 전투 장면이 영화 같이 연출된다. (사진=스텔라 블레이드 데모 실행 화면)
 
친절하지만 매운 소울
 
지구로 돌아온 주인공이 악당을 해치우고 인류를 구원한다는 이야기는, 익숙하면서도 변주가 기대되는 소재입니다. 시프트업은 종교적 은유를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에 녹여낸 액션 게임 '스텔라 블레이드'를 4월26일 소니 플레이스테이션(PS)5에 독점 출시합니다. 정식 출시에 앞서 해본 데모 판은 소울류의 매운 맛과 화끈한 전투 연출의 조화로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당초 이 게임은 이브의 외형으로 주목받았습니다. 그래서 날렵한 인상만으로 전투 방식을 판단하기 쉬운데요. 데모를 해 보니, 스텔라 블레이드는 프롬소프트웨어의 소울 시리즈를 닮았습니다.
 
데모로 살펴 본 '소울라이크' 요소는 이렇습니다. 우선, 적이 휘두르는 무기에 자신의 검을 맞대 튕겨내는 '패링'이 방어는 물론 반격의 기회도 만들어냅니다. 검의 묵직함 때문에 일순간 공격과 방어 중 하나만 택해야 하는 긴장감도 있지요. 캠프에서 휴식하면 이브의 체력과 회복제가 복구되지만, 주변의 적들도 되살아납니다. 높은 구조물 위에서 떨어지며 검을 휘두르거나, 뒤로 몰래 다가가 찌르면 한 방에 적을 없앨 수 있습니다.
 
이브가 캠프에서 휴식하면 체력이 보충되는 대신 주변의 적이 되살아난다. 이는 소울라이크 요소다. (사진=스텔라 블레이드 데모 실행 화면)
 
하지만 정통 소울과 차별화된 점도 많습니다. 우선 소울류에 없는 난이도 선택과 서사 중심 전개입니다. 난이도는 소울처럼 매운 맛을 즐길 수 있는 '일반 모드'와 수월한 전투로 이야기를 즐길 수 있는 '스토리 모드'가 있습니다. 플레이스테이션 독점 배급사인 소니인터랙티브(SIE)는 이 작품을 '내러티브 중심 액션 어드벤처 게임'으로 소개합니다.
 
특히 보스전 후반부에 접어들수록 전투 장면이 점점 영화식 연출(시네마틱)로 흐르는 설계가 일품인데요. 이는 '마블 스파이더맨' 시리즈와 '파이널 판타지' 등 서양과 일본의 대작 게임에 밀리지 않습니다. 스텔라 블레이드의 카메라 시점은 △이브가 네이티브의 몸 깊숙히 검을 찌르는 순간, 이브의 가슴부터 머리까지 잡아내는 '미디엄 클로즈업' △이브가 힘겹게 괴물의 외피를 찢으며 앞으로 나아갈 때, 이브의 정수리와 찢어지는 괴물의 살을 나란히 확대하는 '익스트림 클로즈업' △이브가 괴물의 살을 찢고 착지할 때 카메라가 멀어지며 전장을 조망하는 '롱숏'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됩니다.
 
그래서 이 게임은 프롬의 소울보다는, 소울에 화려한 연출과 편의성을 버무린 '스타워즈 제다이' 시리즈에 가깝습니다. 리스폰 엔터테인먼트의 2019년작 '스타워즈 제다이: 오더의 몰락'은 주인공인 제다이 칼 케스티스가 휘두르는 광선검의 타격감과 스타워즈 영화를 보는 듯한 연출로 유명합니다. 이 게임 역시 소울처럼 패링이 중요하며, 특정 지점에서 명상을 통해 체력과 회복약을 복구하는 대신 적들이 되살아나는 구조입니다. 그리고 난이도 조절로 수월한 이야기 감상이 가능합니다.
 
스텔라 블레이드 전투 장면. (사진=스텔라 블레이드 데모 실행 화면)
 
일부 조작 아쉽지만 서사 기대 높여
 
아쉬운 점도 있었습니다. 주인공이 바라보는 방향으로 단숨에 화면을 돌리는 버튼이 없었습니다. 네오위즈(095660) 'P의 거짓' 이나 스타워즈 제다이에서 듀얼센스의 오른쪽 스틱인 R3 버튼을 누르면, 주인공 캐릭터 시선이 향한 곳으로 화면을 돌립니다. 하지만 스텔라 블레이드 데모 판엔 이 기능이 없어서, 보스전에서 부활해 계단을 오를 때마다 일일이 화면을 돌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습니다.
 
물체와의 상호작용 조건도 까다로웠습니다. 특히 문을 열 때, 손잡이 근처에서 R2 버튼을 눌러야 하는데요. R2 버튼이 활성화되는 범위가 좁다 보니, 쾌적하게 뚫고 가는 맛이 반감됐습니다.
 
하지만 스텔라 블레이드 데모는, 친절한 소울에 시원한 액션이 합쳐진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 충분했습니다. 이브는 네이티브를 처치하며 인류 문명의 잔재를 탐험하고, 잔혹한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고 하는데요. 김형태 디렉터가 아담과 이브라는 종교적 은유를 잔혹한 세계관에 녹인 방법이 더욱 궁금해졌습니다. 데모로 검증된 액션의 맛에 서사의 깊이도 인정 받는다면, 스텔라 블레이드는 한국 콘솔 게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