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구글, AI·클라우드 협력한다
미국 구글 본사에서 협업 논의
게임 개발과 생산성 향상 시너지
구글 '버텍스 AI'로 엔씨 바르코 고도화
김택진 "새로운 게이밍 생태계 구축"
2024-03-27 14:27:05 2024-03-27 14:27:05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엔씨소프트(036570)가 구글 클라우드와 AI, 클라우드,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협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이날(현지시간 26일)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마크 로메이어(Mark Lohmeyer) 구글 클라우드 AI 및 머신러닝 인프라 부문 부사장 등을 만났습니다.
 
양사는 클라우드와 AI 분야의 글로벌 협업 영역 확대를 목표로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AI와 클라우드, 생산성에 대한 중장기 협업 모델을 수립했습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 왼쪽)가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부사장과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협업을 논의했다. (사진=엔씨소프트)
 
구체적으로는 △새로운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게임 개발 과정 전반에 AI 기술 적용 △게임 개발 및 운영을 위한 데이터 분석, 라이브 서비스 운영 최적화에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게이밍 생태계 구축을 위한 플랫폼 개발 △전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제미나이 포 구글 워크스페이스' 도입 등 협력을 추진합니다. 양사는 글로벌 협업 영역을 지속 확대할 예정입니다.
 
엔씨소프트는 이번 협력을 발판 삼아 제미나이, 젬마 등이 포함된 구글 클라우드의 '버텍스 AI'를 활용해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언어모델 '바르코(VARCO)'를 한층 더 고도화할 계획입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이번 논의를 시작으로 양사 간 글로벌 협업을 확대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며 "글로벌 이용자들의 새로운 게이밍 경험을 위해 구글 클라우드와 생태계 구축을 함께 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로메이어 구글 클라우드 부사장은 "엔씨소프트는 구글 클라우드와 다양한 영역에서 밀접하게 협업해온 고객"이라며 "AI 및 생산성 등 보다 많은 영역에서 협업을 확대해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 더욱 새롭고 놀라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