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신위, 카카오 새 임원 논란에…"평판 리스크 해결" 권고
"유사 평판 리스크 사전 예방·관리 방안 수립"
2024-03-14 11:12:45 2024-03-14 11:12:45
[뉴스토마토 배덕훈 기자] 카카오(035720) 계열사의 준법·신뢰경영을 지원하는 독립 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는 카카오의 신규 경영진 선임 논란과 관련해 카카오에 개선 방안을 수립할 것을 권고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준신위는 일부 경영진 선임과 관련해 발생한 평판 리스크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앞으로 유사 평판 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수립하라고 카카오 등 6개 협약사에 권고했습니다.
 
앞서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는 카카오의 신임 CTO(최고기술책임자)로 정규돈 카카오뱅크 전 CTO를 내정했는데요. CTO 내정자는 카카오뱅크 주식 상장 이후 스톡옵션 행사로 70억원대 차익을 거둬 먹튀논란이 불거진 바 있습니다. 여기에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까지 더 해지며 회사 안팎에서 많은 논란을 샀습니다.
 
준신위의 이번 권고는 책임경영’, ‘윤리적 리더십’, ‘사회적 신뢰회복세 가지 의제에 대한 이행방안을 마련할 것을 제시한 지난달 20일에 이은 두 번째 권고입니다. 준신위는 카카오의 새 리더십이 사회의 눈높이에 맞춰 잘 나아갈 수 있도록 점검하고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와 정신아 대표 내정자 (사진=준신위)
 
배덕훈 기자 paladin7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테크지식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