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박홍근·박주민·김민석·김영배 등 '단수공천'…비명 박광온 등 '경선'
12곳 단수추천·8곳 경선지역 추가
임혁백 "일부러라도 비명계 많이 공천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2024-02-23 11:39:33 2024-02-23 12:22:5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민주당은 23일 박홍근·박주민·전선미 의원 등 12곳의 단수공천과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박용진 의원 등 8곳의 경선지역을 추가했습니다.
 
임혁백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서울·경기·충북·전북·경북 등 20개 선거구에 대한 6차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임혁백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천심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단수 공천에는 △구로을 윤건영 △성북갑 김영배 △강동갑 진선미 △은평갑 박주민 △강서갑 강선우 △강서을 진성준 △강서병 한정애 △영등포을 김민석 △관악을 정태호 △중랑구을 박홍근 △강북갑 천준호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또 충북 청주상당에서는 노영민 전 비서실장이 이강한 전 청주상당 지역위원장과 2인 경선을 치르게 됐습니다. 대표적인 '비명계'이자 최근 의정 평가에서 '하위 10%' 통보받은 박용진 의원의 경우에는 자신의 지역구인 강북갑에서 이승훈 당 전략기획부위원장, 정봉주 당 교육연수원장과 3인 경선에 임합니다. 박광온 의원은 전직 원내대표임에도 수원정에서 김준혁 당 전략기획부위원장과의 2인 경선지역으로 묶였습니다. 박 의원 역시 비명계입니다. 
 
'공천 내홍'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정성평가에 대해 임 위원장은 "정성평가 비중은 (전체 배점 중) 12%에 지나지 않는다"며 "정성평가에서 그렇게 문제가 생길 소지 없는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 발 더 나아가 "일부러라도 비명계 후보들은 좀 많이 공천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친명 인사들을 공천하기 위해 단수를 줬다는 건 사실과 부합되지 않는 측면이 있지 않나 한다"고 했습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공동체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