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의대생 44%' 8700명 휴학계 제출
2024-02-21 11:44:52 2024-02-21 11:44:52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의대 증원'에 반발해 휴학계를 낸 의대생이 8700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교육부는 20일 하루동안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27개 학교 학생 7620명이 휴학계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여기에 19일 휴학신청자 1133명을 더할 경우 8753명으로 2만명가량인 전체 의대생의 43.7% 수준입니다.
 
20일 휴학이 허가된 인원은 6개 대학에서 30명으로, 사유는 군 휴학(9명), 유급·미수료(19명), 사회경험(1명), 건강(1명) 상의 이유입니다.
 
앞서 19일 휴학이 허가된 인원은 총 4명으로 '군 휴학'과 '개인 사정 휴학'이 각각 2명이었습니다.
 
또 20일 수업거부가 확인된 곳은 3개교로, 이들 학교에서는 학생 면담, 학생 설명 등을 통해 정상적 학사운영 노력을 벌이고 있습니다.
 
19일에 수업거부 등 단체행동이 확인된 곳은 7개교였습니다.
 
교육부는 다만, 휴학 등 단체행동과 관련해 구체적인 대학명과 인원수는 각 대학의 학생지도 협조 및 현장 혼란 방지 요청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교육부는 각 대학에 학생들의 휴학 신청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허가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고, 수업거부 등 단체행동이 발생할 경우, 학칙에 따라 엄격하게 관리하고 정상적인 수업 운영을 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20일 한 의과대학의 모습.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사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