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업 경쟁력 확보"…롯데건설, AI 전담 조직 'AGI TFT' 출범
2024-01-10 17:08:34 2024-01-10 17:08:34
롯데건설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본사에서 진행한 ‘AGI TFT’ 출범 행사 모습. (사진=롯데건설)
 
[뉴스토마토 송정은 기자] 롯데건설이 'AI 트랜스포메이션(인공지능 전환)' 시대를 맞이해 AI 전담조직을 출범했습니다.
 
10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R&D조직과 사업본부 인력으로 구성된 AI 전담조직 'AGI TFT'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AG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범용인공지능)는 특정 조건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AI에서 발전해 보다 다양한 상황에서 넓게 적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의미합니다.
 
롯데건설은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에서 ‘AGI TFT’ 출범행사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롯데건설 ‘AGI TFT’팀 30여 명과 롯데정보통신, 글로벌 컨설팅업체 PwC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AGI TFT는 앞으로 △AI 업무 자동화 △스마트 AI 기술 확보 △신사업 AI 서비스 확대 등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주영수 롯데건설 전략기획부문 상무는 “건설업의 전통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조직문화, 새로운 산업의 이해, AI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롯데건설의 기술데이터를 활용한 AI 접목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송정은 기자 johnnysong@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영관 산업2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