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민주 "영수회담 거절, 검찰 정치탄압 수사 한통속 입증"
서면브리핑서 "여당이 정쟁으로 몰고가"…영수회담 거듭 제안
2023-10-01 15:50:31 2023-10-01 15:50:3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조정식 사무총장과 이해식 사무부총장에게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관련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민주당이 1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떼스기식 방탄전략'이라고 비판한 국민의힘을 향해 "이런 태도야말로 지금까지 보여준 검찰의 '정적 제거용' 정치탄압 수사와 한통속이었음을 입증할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 인내심은 한계에 다다랐으나 정작 호응해야 할 대통령실은 묵묵부답인 반면, 여당은 이 대표의 제안에 길길이 날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의 민생회담 제안이 이렇게까지 벌떼처럼 달려들어 거부할 일인지 의아스럽다"며 "야당은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챙기자는데, 여당은 고장 난 레코드처럼 방탄 타령만 되풀이하며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같은날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과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비판적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관련해 권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고통을 하루라도 속히 해결하기 위해 대통령이 못할 일이 무엇인가. 윤석열 대통령은 나락으로 떨어지는 민생을 언제까지 수수방관하려 하나"라며 "민생을 위한 제안을 정쟁으로 몰아가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정부, 여당이 당면한 경제와 민생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면 이재명 대표의 민생회담 제안을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영수회담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